여당의원들만 박수 9차례, 야당은 침묵…민노 의원들 집단 퇴장

입력 2008.10.27 11:40 | 수정 2008.10.27 12:56

野의원들 박수 안쳐, 민노 의원들 중도퇴장

여야는 27일 이명박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좌절하고 있는 국민 모두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움츠려진 가슴을 활짝 펴게 하고, 한민족의 저력을 일깨우게 하는 감동을 전해 줬다”며 “특히 정부의 지급보증동의안 국회처리를 강조한 대통령의 진심은 위기극복의 열쇠를 쥐고 있는 국회가 위기극복의 첫단추를 잘 끼워달라는 간곡한 호소였다”고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사회 전반에 활력을 샘솟게 하는 밝은 비전과 힘찬 의지도 전했다”고 평가한 뒤 “결국 국회의 신속한 협조가 현 위기 극복의 관건이 될 것이다. 국회가 위기극복에 외딴섬이 되지 않도록 초당적이고 대승적인 자세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 대통령이 경제위기를 제대로 인식하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로 한가로운 자기주장을 했다”면서 “민주당이  지급보증안을 처리해주기로 약속을 한 만큼 이젠 대통령도 할 일을 해야한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경제상황이 악화된 만큼 예산안을 다시 세우고 특권층 감세를 미루고 강만수 경제팀 교체를 통해 시장의 신뢰를 얻어야 하는데 이 대통령은 생각을 바꿀 의사가 전혀 없었다”면서 “미국도 경제정책이 잘못됐다고 인정한 상황에서 시장방임주의를 계속 하겠다고 천명한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경제가 심리’라는 사실을 그 누구보다도 잘 아는 대기업 CEO출신인 대통령은 이번 시정연설에서도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고, 오로지 작금의 경제위기가 국제유가 상승과 미국발 금융위기 때문이라는 잘못된 해명뿐이었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말로만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할 것이 아니라 초당적 협력이 가능하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현 경제위기에 대해 “한마디로 이명박 정권은 국민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고, 시장의 신뢰를 얻지 못했기 때문에 쓰나미 같은 ‘두려움’으로 국민의 마음과 시장의 신뢰가 끝없이 추락한 것”이라며 “그러나 대통령은 이 부분에 대한 반성과 각성이 전혀 없었다. 결국 국민의 경제상황에 대한 공포심과 심리를 안정시킬 수 있는 요인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 가장 아쉽고 안타깝다”고 평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경제위기를 가속화시킨 데 대한  한마디 사과 없이 일방적으로 장밋빛 환상을 불어넣은 것은 입법부에 대한  모독”이라며 “재정지출은 서민구제책에 사용돼야 진정성이 확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동당 의원들은 이 대통령이 국회 본청에 도착할 때 ‘서민구제 정책이 우선’이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민노당 의원들은 이 대통령의 시정연설이 진행된 본회의장에서도 ‘서민 살리기가 우선입니다’ 등의 플래카드를 펼쳐 들고 3분가량 서 있다가 단체로 본회의장을 퇴장하기도 했다.

앞서 이 대통령이 오전 10시쯤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한나라당 의원들은 일제히 일어나 박수를 쳤지만 야당 의원들은 박수를 치지 않은 채 서 있기만 했다.

26분간의 연설 동안 모두 모두 9번의 박수가 나왔지만 모두 한나라당 의원들이었고, 야당 의원들은 아예 박수를 치지 않았다. 박근혜 전 대표도 연설도중 박수를 치곤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