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강남구·서초구>, 초등학생에 한자교육

조선일보
  • 이영민 기자
    입력 2008.09.18 06:09

    내달부터… 교육청 단위로는 처음 실시

    내달부터 서울 강남구·서초구 초·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청 차원의 한자교육이 실시된다.

    지금까지 개별 초등학교에서 재학생들에게 한자교육을 시키는 경우는 있었지만, 교육청 단위에서 지역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한자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강남교육청은 17일 "조기(早期) 한자학습을 통해 학생들의 어휘력과 독해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필요해 다음 달부터 관할구역 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한자 교재를 제공하고 한자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행 교과과정에 따르면 초등학교는 한글 전용원칙에 따라 한자를 교과목으로 택해 가르치지 않고 있으며, 중학교에서는 한자가 선택교과로 분류돼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강남 초등학교에서는 재량수업이나 방과후 수업시간을 통해 한자교육이 실시될 예정이다. 한자 교육 대상 학년이나 교육시간은 각급 학교의 재량에 맡길 방침이라고 교육청은 밝혔다.

    교육청은 900자 정도의 기초 한자를 6단계로 구분한 3권 분량의 자율학습서를 만들어 다음 달 1일부터 원하는 학교에 무료로 나누어줄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강남교육청은 한자 경시대회나 검증시험 등의 방식으로 한자교육 성취도를 생활기록부에 기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강남교육청은 "초등학교 학생들이 교과서에 나오는 단어의 의미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일선 교사들의 지적에 따라 지역 초등학교에 한자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 초등학교 한자교육은 1970년 이전까지는 교과서에 한글과 한자를 함께 쓰거나 섞어 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다 1970년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이 초등학교 한자교육을 전면 금지했고, 이후 중·고등학교에서만 각각 900자 정도의 기초한자를 교육해왔다. 이후 2002년 4월 역대 교육부장관 13명이 대통령에게 초등학교 한자교육을 건의하면서 초등학교 한자교육은 끊임없이 논란거리가 되어왔다.



    s/200710/images/china.gif" align=absMiddle>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