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한국인 10명 교통사고 사망

조선일보
  • 이석호 기자
    입력 2008.08.28 03:05

    목사 가족 등 방문객 8명·현지 교민 2명

    어린이 1명을 포함해 필리핀을 여행하던 한국인 10명이 사망하는 대형사고가 발생했다.

    필리핀 현지 경찰은 27일 낮 12시30분쯤(현지시각) 필리핀 루손섬 팡가시난(Pangasinan)주 볼리나오(Bolinao) 인근 국도를 달리던 12인승 승합차가 중앙선을 넘어 건너편 가게를 들이받는 바람에 탑승하고 있던 한국인 여행객과 교민 등 탑승자 10명 모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사망자는 서울 관악구 봉천8동 '꿈꾸는 교회' 박수진(52) 담임 목사와 부인 한연오씨, 박태성(38) 부목사, 곽병배(33) 부목사와 부인 최미경씨, 경남 진해에 있는 '꿈꾸는 교회' 박성돈(46) 목사와 부인 정정희(46)씨, 딸 보아(5)양, 그리고 이인철씨 등 현지 교회 집사 2명을 포함한 1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진 목사 일행은 현지에 선교 센터를 짓는 문제를 상의하고 현지 교회 예배도 집도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필리핀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바기오 이중성 한인회장은 "현지 경찰에 따르면 비가 많이 내리던 상황에서 승합차가 중앙선을 넘어 건너편에 있던 작은 가게를 들이받았다"며 "사망자들의 시신은 삼팔록(sampaloc)병원에 안치됐다"고 말했다.
    사고 직후 인근 바기오 한인회 관계자들이 사고수습에 나섰고, 필리핀 주재 한국 대사관도 사고경위 파악과 사후대책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image.chosun.com/cs/200808/images/japan.gif" align=absMiddle> 일본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