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씨 1년6월, 양정례씨 집행유예 선고

조선일보
  • 류정 기자
    입력 2008.08.15 02:59

    판결 확정땐 의원직 상실

    돈으로 비례대표직을 사고 판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친박연대 서청원, 양정례, 김노식 의원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판결이 확정될 경우, 이들은 의원직을 잃게 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이광만)는 14일, 지난 총선 때 양정례, 김노식씨를 비례대표로 공천해주는 대가로 특별당비 30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서청원 친박연대 대표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했다.

    15억원을 주고 비례대표 1번을 받은 양씨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15억1000만원을 준 김씨(비례대표 3번)는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딸의 공천 청탁을 실질적으로 주도한 양 의원의 어머니 김순애씨는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실형을 선고 받은 서 대표 등이 "도망할 우려가 없다"며 법정에서 곧바로 구속하지는 않았다.

    서 대표 등은 재판 내내 "당 공식 계좌로 입금된 특별당비이거나, 일시적으로 빌리거나 빌려준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공천 대가'가 명백하다고 판단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