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 JMS총재 징역 6년 선고

조선일보
  • 류정 기자
    입력 2008.08.13 03:11

    서울중앙지법 형사26부(재판장 배기열)는 12일 여자 신도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JMS(기독교복음선교회) 총재 정명석(63)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자신을 메시아로 믿고 따르던 젊은 여신도를 수차례 성폭행하고도 범행을 반성하지 않는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 2006년 4월 중국에서 도피생활을 하면서 자신의 숙소로 여신도를 데려가 강간한 것을 비롯, 지난 2001~2006년까지 젊은 여신도 5명을 말레이시아홍콩 등으로 불러내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정씨는 일부 여신도들을 '폭행'이나 '협박'이 아니라, "치료해주겠다"는 등의 말로 속인 뒤 성폭행했다.

    정씨의 변호인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JMS 반대단체인 '엑소더스' 측의 사주를 받고 허위 진술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이 매우 구체적이고, 정씨도 피해자들로부터 안마를 받고 침대에 함께 누운 점 등을 시인하는 등 범죄 사실이 충분히 소명된다"고 밝혔다.

    정씨는 2000년부터 탈퇴한 일부 신도들의 고소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2001년부터 7년간 외국에서 도피생활을 하다가 지난 2월 중국 공안에 체포돼 국내로 강제소환됐다.
    om/cs/200710/images/china.gif" align=absMiddle>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