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언론, 날조기사로 反韓감정 조장 파문…"한국교수 '쑨원은 한국인' 주장" 허위보도 잇따라

입력 2008.08.01 15:25 | 수정 2008.08.01 15:30

중국의 일부 매체들이 허위보도로 자국 네티즌들의 반한(反韓) 감정을 조장해 파문이 일고있다.

중국 광둥(廣東)성에서 발행되는 신쾌보(新快報)는 지난달 31일자 사회면 머리기사에서 ‘조선일보 보도’를 인용한다면서 “성균관대 역사학과의 박분경(朴芬慶)이라는 교수가 중화민국을 건국한 쑨원(孫文)이 한국혈통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1일 상당수 중국 인터넷매체들은 물론 문회보(文匯報) 등 홍콩 신문 웹사이트에도 게재되면서 중국 네티즌들을 들끓게 만들었다.

하지만 실제 조선일보는 이같은 보도를 한 사실이 없다. 또 성균관대 역사학과에는 ‘박분경’이라는 이름을 가진 교수도 없을 뿐만 아니라 그 같은 논문이 발표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쾌보의 기사는 허전타오(河振濤), 두커(杜克)라는 기자 두 사람이 쓴 것으로 돼 있으나, 신쾌보측은 “우리 회사엔 그런 기자가 없고, 인터넷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의 글을 옮겨 실은 것”이라는 식으로 변명했다.

중국의 포털사이트 소후닷컴의 보도 화면 캡쳐.

신쾌보는 작년에도 ‘한중 문화전쟁’이라는 특집 기사를 통해 “서울대 역사학과 박정수 교수가 한자(漢字)를 세계 문화유산으로 신청할 것을 건의했다”고 보도했지만 서울대 국사학과나 동양사학과 등에 박정수라는 교수가 없고, 내용도 완전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었다.

문회보측은 “별 의심 없이 상하이 동방망(東方網)을 인용해 보도한 것”이라며 “동방망은 중국 뉴스를 다루는 매체 중 대단히 신뢰할 만한 소스여서 그대로 받아썼다. 우리도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회보측은 ‘별도의 사실 확인은 하지 않는가’라는 질문에 “이런 일이 없었으니 확인도 안 했다”며 “그냥 보고 재미있으니까 (동망방 기사를) 잘라서 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는 소후닷컴 등 중국의 유명 포털사이트에 게재되면서 해당 기사에는 한국과 한국인을 비난하는 댓글이 수 천개 이상 달렸다.

또한 중국의 인터넷상에는 “한국인들이 월나라 미인 서시(西施)와 마오쩌둥(毛澤東) 등도 한국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근거 없는 주장까지 떠돌고 있어 반한 감정을 부추기고 있다.



om/cs/200710/images/china.gif" align=absMiddle>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