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영부인 사촌 로비의혹, 청와대가 수사 의뢰"

  • 뉴시스
    입력 2008.07.31 19:47

    한나라당은 31일 영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 언니 공천 로비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먼저 인지하고 앞장서서 검찰 조사를 의뢰한 사안이라며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서는 한편 청와대에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차명진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이번 사건은 원래 대통령과 평소에 교류가 거의 없던 사람이 개인적으로, 돌발적으로 저지른 일이고. 그동안 청와대의 친인척 관리 범위에서 벗어났던 사례이지만. 그럼에도 청와대는 이를 사전에 포착해서 문제점을 인지하는 즉시 검찰에 관련 서류를 넘겨 일벌백계토록 한 사안"이라고 밝혔다.

    차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이를 은폐하려고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앞장 서서 이 문제를 일벌백계토록 했다"며 "청와대는 앞으로 어떠한 친인척 문제도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하고, 혹시나 발생한다면 지휘고하와 관계원근을 막론하고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부장검사 우병우)는 이날 18대 총선 당시 한나라당 비례대표 공천을 받게 해주겠다며 수십억원의 돈을 받은 혐의로 김윤옥 여사의 사촌 언니 김옥희씨(74)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으며, 조만간 김씨에 대해 특경가법상 사기 협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