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미우리 한일 정부 부인에도 묵묵부답

입력 2008.07.16 10:19 | 수정 2008.07.16 10:30

이명박(李明博) 대통령이 일본의 독도 영유권 표기와 관련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에게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달라”라고 말했다는 요미우리(讀賣) 신문 보도에 대해 한일 정부가 사실과 다르다고 공식 부인했음에도 요미우리 신문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오보(誤報)를 첫 타전한 교도통신 역시 마찬가지다.

요미우리 신문은 해당 기사와 관련해 16일자 신문에서 청와대의 “사실 무근” 해명이나 일본 외무성의 공식 부인 내용을 기사로 싣지 않았다. 

14일 오후 10시34분 요미우리 인터넷판에 올려진 기사는 이틀이 지난 16일 오전 10시 현재 계속 그대로 띄워져 있다.

권철현 주일대사가 요미우리 보도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 야부나카 사무차관에게 항의하고 시정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하고, 사무차관으로부터 “어떻게 대응할지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얻어냈지만 아직까지 일본 정부의 실효적인 대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오보(誤報)를 한 교도통신 역시 '묵묵부답'이다. 교도통신은 13일 “당시 (한일 정상) 환담에서 후쿠다 총리가 이 대통령에게 독도가 일본 영토임을 해설서에 명기한다는 방침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고, 이에 대해 외무성이 “그 시점에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정해지지 않았으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지만 통신은 해명 기사를 내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환 rgView.jsp?id=346" name=focus_link>외교통상부 장관은 15일 요미우리 보도에 대해 “시정조치를 요구할 것을 외교관을 통해 지시했다”고 밝혔지만 실제로 우리측 의견이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우리 정부가 요미우리 신문에 적극 대응하지 않을 경우 이 대통령의 발언은 일본 사회에서 기정사실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