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불법유출 '봉하마을 e지원(知園) 시스템' 가동 중단 요구

    입력 : 2008.06.13 00:18 | 수정 : 2008.06.13 03:08

    정부의 각종 기록을 관리·보관하는 국가기록원은 12일 노무현 청와대 직원들이 불법 유출해 봉하마을로 옮긴 이지원(e知園) 시스템의 가동을 중단해달라고 공식 요구했다. 이지원은 노무현 청와대가 이용하던 내부 전산업무망이다.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국가기록원이 유출된 자료 200만건의 회수도 중요하지만 우선 해킹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이 자료들의 구동 시스템인 이지원의 작동을 멈춰달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유출된 자료 중에는 '국방 계획'이나 '무기구매 계획' '존안 파일' 같은 국가 기밀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고 했다.

    노 대통령측은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자이던 때에 미리 양해를 구하고 기록물 사본을 갖고 나왔다"고 반박했다. 노 대통령측 김경수 공보비서관은 "대통령 기록물을 볼 수 있는 서비스가 아직 제공되지 않아 잠정적으로 사본을 보관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그분들이 양해를 구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