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非)영남·비(非)고려대·재산 30억 이하"

조선일보
  • 권대열 기자
    입력 2008.06.12 00:01

    여권 인선원칙 공감대

    이명박 대통령이 새로운 장관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선(人選)을 위해 몇 가지 기준을 세운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고소영(고대·소망교회·영남 편중)' '강부자(서울 강남의 부동산 부자)' 같은 말을 다시 들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 핵심이다.

    여권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지난 9일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과 조찬을 같이 한 자리에서 이번에는 국민 눈높이에 맞춘 인사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이뤘다"고 했다. "첫째, 류우익 대통령실장은 교체한다. 둘째, 재산이 지나치게 많은 사람은 절대 등용하지 않는다. 셋째, 호남·충청 출신을 배려한다"는 게 핵심이라는 것이다.

    먼저 재산은 10억~20억원은 몰라도 30억원을 넘으면 안 된다는 데 대통령도 공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또 현재 공석인 감사원장에 호남 출신을 우선 고려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도 "대통령이 인사팀에 '비(非)영남·비(非)고려대·재산 30억원 이하'라는 세 가지 인선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안다"며 "이번에도 '고소영' '강부자' 논란이 나오면 국민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기는 힘들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현 정부 첫 내각의 평균 재산은 31억4000만원, 청와대 수석들의 평균 재산은 35억5000만원이었다. 또 지난 2월 조각 발표 당시 국무위원 15명 중 5명이 영남 출신이었으며, 국정원장·민정수석·검찰총장·경찰청장 등 사정(司正) 라인을 전부 영남 출신이 차지했다.



    om/cs/200710/images/china.gif" align=absMiddle> 중국어로 이 기사 읽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