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만에 또 제기된 김정일 위원장 사망설, 왜?

    입력 : 2008.05.29 15:45

    도대체 무슨 일이…강력 부인 속에 소문은 계속돼

    지난 26일에 이어 사흘만에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설이 다시 떠돌아 정부가 “사실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인터넷매체인 ‘뉴스한국’은 28일 저녁 ‘북한 군부 내 유력한 정보망을 보유하고 있는 남한 내 북한 소식통 이모씨’를 인용, “김 위원장 피습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전용차가 지난 26일 오후 7시에서 8시쯤 평양 대성구역과 황해남도 안악군 사이 도로상에서 피습된 상태에서 흘러내린 혈흔이 남아 있는 그대로 버려진 채 발견됐고, 북한 군부는 김 위원장의 시신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는 것.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또 다시 제기된 ‘김정일 사망설’에 대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북한의) 공식적인 입장을 듣지 못했고, 김 위원장 건강 악화도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국가정보원측도 “전혀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뉴스한국은 이날 오전 해당기사를 홈페이지에서 삭제했다.


    앞서 지난 26일 한 때 김 위원장의 사망설이 나돌았으나 조선중앙통신은 11시28분쯤 김 위원장인 군부대 2곳을 시찰했다는 보도를 하면서 ‘김정일 사망설’은 사실이 아닌 쪽으로 결론이 났었다.


    정부측은 잇따라 김위원장의 유고설이 제기된 것에 당혹스러워 하면서 배경과 진원지를 파악중이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사망설 사실무근의 근거로 제시된 군부대 시찰 사진과 영상의 촬영시점이 밝혀지지 않았다는 주장도 나와 사망설을 둘러싼 진위논란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