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림픽 성화 봉송, 서울서도 저지될 뻔

  • 조선닷컴
    입력 2008.04.27 15:49 | 수정 2008.04.27 20:09

    신천역 인근서 주자에게 급습…경찰이 끌어내
    올림픽 공원서는 중국인과 반대시위자 몸싸움

    인권단체들의 반대 때문에 지구촌에서 잇달아 수단을 당하며 험난한 해외봉송 길에 오른 2008 베이징올림픽 성화가 반대 시민단체들의 시위에 서울에서도 수난을 겪을 뻔 했다.

    올림픽 성화는 전날 일본 나가노에서 열린 봉송행사에서도 난입자 5명이 있었다. 심지어 프랑스에서는 봉송 도중 성화가 3차례나 꺼지면서 외교 문제로 비화된 바 있다.

    베이징올림픽 성화는 27일 오후 2시 20분 쯤 올림픽공원 평화의 문에서 서울 봉송행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성화는 2시55분 쯤 강남 2호선 신천역 인근 코스에서 ‘아름다운 철도원’ 김행균(47) 가산디지털단지 역장이 주자로 뛰는 순간 익명의 한 남자가 뛰어들며 행사 저지를 시도했다. 난입자는 성화를 호위 중이던 경찰에 의해 곧바로 끌려나갔다.

    27일 베이징 올림픽성화가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출발한 가운데 성화봉송을 지켜보던 중국인들이 인근에서 베이징올림픽 반대 집회를 하던 한국시민단체 쪽으로 접근하려다 경찰에 저지당하고 있다. / 연합

    오후 3시 40분 쯤에는 역삼역 인근서 북한인권단체 회원 2명이 시너통을 들고가다 이를 저지하려던 경찰관에게 시너를 뿌리며 저항하다 결국 체포됐다.

    이후 봉송행사는 큰 무리 없이 마무리 됐다.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 도중 성화 봉송을 반대하는 시민단체들과 이에 불만을 품은 중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 충돌이 빚어졌다. /사진부 vj 유다혜 기자 youda602@chosun.com

    ◆한국어로 '꺼져라' 욕설…물병 등 날아들기도

    이에 앞서 오전부터 60여개 북한 인권단체 회원과 시민 100여명이 평화의 문 앞에서 최근 티베트 사태를 비롯한 중국의 인권 탄압에 반대하는 저지 시위를 벌이면서 성화 봉송을 격려하려 나온 유학생 등 중국인 수천명과 격렬한 대치 상황이 연출됐다. 게다가 현장 지지선이 무너지면서 사진 기자가 다치는 등 부상자도 발생했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 올림픽 성화가 서울광장을 향해 막 출발한 오후 2시 30분쯤 성화 봉송 행사 저지를 외치는 시민단체 시위대와 중국 유학생들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27일 서울 잠실 올림픽 경기장내 평화의 광장에서 시작된 성화봉송이 이어지고 있다. / 조선일보 사진부 VJ 이재호 기자

    이어 경찰이 배치한 저지선이 순식간에 뚫리면서 중국인 유학생 1000여명이 순식간에 시민단체 쪽으로 밀려 왔다. 노컷뉴스는 "이들이 약 30여분 동안 돌(보도블럭)과 물병, 음식물 등을 던지고 심지어는 한국말로 '꺼져라' 등의 욕설을 시위대에 향해 외쳤다"며 "현장에서 취재 활동을 벌이고 있던 모 언론사 사진기자가 중국 유학생들이 던진 정체 불명의 물체에 맞아 머리가 찢어졌다"고 보도했다. 최용호 자유청년연맹 대표는 중국인들이 던진 스패너에 가슴을 맞기도 했다.

    한편, 일부 북한 인권 관련 단체들이 올림픽 성화의 한남대교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한강으로의 투신이나 분신도 불사하겠다고 밝히는 등 추가 충돌이 우려된다. 마지막 주자는 서울올림픽 개막식 ‘굴렁쇠 소년’으로 잘 알려져 있는 윤태웅씨가 맡을 예정이다.

    올림픽 성화는 올림픽공원~서울시청 24km 구간을 달린 뒤, 밤 11시 쯤 서해 직항로를 통해 북한으로 이송된다. 북한은 “올림픽 성화 봉송을 방해해서는 안된다. 평양 성화 봉송행사를 친중국 성향으로 성대하게 치르겠다”며 공언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