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경, '밤이면 밤마다'서 이동건-김선아와 삼각관계

  • 스포츠조선 정경희 기자
    입력 2008.04.24 09:06

    이수경이 '이산'의 후속극인 '밤이면 밤마다'(MBC)에 합류했다.

    '며느리 전성시대'(SBS)로 뜨거운 인기를 모았던 이수경이 바람둥이 고미술학자와 열혈애국 노처녀의 '국보찾기 대소동'을 그린 코믹멜로물 '밤이면 밤마다'를 차기작으로 최종 선택했다.

    고위 공직자 신랑감을 구하기 위해 문화재청 문화재사범 단속반에 들어온 왕주현 역을 연기할 예정. 원초적 섹시녀 허초희(김선아)와 고미술품 감정과 복원 전문가인 바람둥이 김범상(이동건)과 삼각 관계를 형성하게 된다.

    '밤이면 밤마다'는 국민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의 헤로인 김선아와 얼마전 호주에서 불의의 사고로 동생을 잃은 이동건의 안방 컴백작으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아왔다.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