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정권 문화권력자들, 정치적으로 악용"

조선일보
  • 김희섭 기자
    입력 2008.03.15 00:47

    인터넷미디어協 청문회 제안

    전임 정부가 임명한 기관장들의 사퇴논란과 관련해 한국인터넷미디어협회(회장 강길모·프리존미디어 대표)는 14일 "각 정당과 시민단체들이 참여하는 정책 토론회와 국회 청문회를 열어 노무현 정부의 문화·언론 정책을 평가하자"고 제안했다.

    온라인 매체들로 구성된 인터넷미디어협회는 "노무현 정권의 문화·언론 정책은 포털을 포함한 문화 권력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기 위해, 공정경쟁 질서를 무너뜨리는 데 집중됐다"며 "지금 문제가 되는 산하 기관장들이 이런 정책을 지원했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대표적인 친노(親盧) 언론인들을 이사장 및 이사로 선임한 언론재단은 기존 언론을 규제하고 포털을 지원하는 공동연구 등을 지원했고, 문화예술위원회는 좌파단체인 민예총 출신들이 기금 나눠먹기 싸움을 벌이는 등 이익만 탐하는 데 급급했으며, 문화관광부는 지하철 무료신문의 문제점을 시정하려는 움직임을 방해했다"며 "이렇게 잘못된 정책을 주도한 기관의 장들은 국민적 합의하에, 임기 중이라도 퇴출시킬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총선 이후 국회에서 청문회를 열어 노무현 정권이 정치적 목적하에 언론시장을 황폐화시키고, 문화 권력을 양산해낸 행위를 밝혀내야 한다"며 "이 자리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포함해 이창동·김명곤 등 전 .com/org/orgView.jsp?id=395" name=focus_link>문화관광부 장관, 언론·문화 관련 단체장, 좌파 시민단체 책임자들을 모두 불러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이런 검증을 통해 노 정권의 정책이 옳았다면 그대로 진행하면 되는 것이고, 잘못됐다는 것이 밝혀진다면, 자연스럽게 책임을 질 사람들이 물러나면 된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