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호 내정자, 결국 자진사퇴…"이명박 정부 걸림돌 되지 않겠다"

  • 조선닷컴
    입력 2008.02.24 18:33 | 수정 2008.02.24 19:56

    이춘호 여성부 장관 후보자가 24일 부동산 과다 보유 및 투기의혹과 관련,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힘차게 출발해야 할 이명박 정부에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 여성부 장관 내정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의 부름에 준비가 되지 못한 제가 부끄럽고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자신에게 제기된 부동산 투기 및 재산 축소신고 의혹에 대해 서는“저는 일생을 바르게 살아왔고, 공익을 위해 일해 왔다고 자부한다”며 “저로서는 이런 비판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내가 소유한 부동산 대부분은 선대로부터 상속받았거나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으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명박 당선자는 이 후보자의 사퇴와 관련 “대단히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직접 만류하지는 않았다고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 후보자가 새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여러차례 밝혔고 결국 오늘 사퇴했지만 당선자와 전화통화 등 사전교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위야 어떻든 내각 조각과정에서 국민 여러분께 부담을 끼쳐 죄송스럽다”며“ 이 후보자 외에 또 다른 추가사퇴 예정자는 현재로서는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전국에 자신과 자녀 명의로 40건의 부동산을 소유한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일부 재산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퇴압력을 받아왔다.

    이 후보자는 서울 서초동과 경기도 일산 오피스텔에 대해 “남편이 유방암 검사에서 아니라는 결과가 나오자 기념으로 사줬다. 친구가 권유해 샀다”고 해명해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아 왔다.

    이 후보자는 이어 제주 서귀포 표선리 2669번지 땅의 경우 실제 면적이 당초 신고한 5401.5㎡보다 2배인 1만803㎡인 것으로 나타나 재산 축소신고의혹도 제기됐다.

    부인과 자녀의 국적논란이 제기된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김포땅 절대농지 투기의혹이 제기된 eopleView.jsp?id=2116" name=focus_link>박은경 환경장관 후보자, 논문표절 논란에 휩싸인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 내정자도 거센 사퇴압력을 받고 있어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