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인문 한국' 사업이나 로스쿨이나…

조선일보
  • 조규익 숭실대 국문과 교수
    입력 2008.02.04 22:47

    조규익 숭실대 국문과 교수
    작년 하반기에 출범한 '인문한국'(Humanities Korea)사업과 지금도 논란 중인 법학전문대학원(이하 로스쿨) 선정 과정은 우리 지식사회의 철학 부재와 민족의 미래에 대한 국가적 아젠다 실종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전자의 경우 탈락시킨 이유나 명분을 상당수 대학들이나 학자들은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후자의 경우 아카데미의 권위를 상징하는 총장과 교수들까지 교육부에 몰려가 시위를 벌일 만큼 결과 자체가 석연치 못하다.

    두 사업이 갖는 표면적 의미는 단순하다. 인문학 진흥을 위해 '가능성이 보이는' 몇 개의 대학들을 선정하여 국가의 재정을 듬뿍 풀겠다는 것이 전자이고, '가능성이 보이는' 몇 개 대학들을 선정하여 국가 권부(權府)의 한 축인 법조계 인맥의 공급처로 삼겠다는 것이 후자이다. 이제 로스쿨은 단순히 '법학 교육'만의 문제는 아니다. 교육 수요자들이 이것을 학교 전체에 대한 평가의 잣대로 원용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대학인들은 로스쿨의 유무가 대학 생존을 결정하는 날이 조만간 도래할 것으로 믿는다.

    그런데 '인문한국'이든 로스쿨이든 주관 부서에서 절대적인 기준으로 삼았다고 하는 그 '가능성'이란 것이 미래 지향적 의미를 크게 지녔다고 볼 수 없으며, 그런 기준에 대하여 우리의 지식사회가 제대로 공감하거나 수긍하지 못하는 데 문제가 있다. 인문학을 새롭게 진흥시킨다거나 새로운 패러다임의 법학 교육을 시키자고 하는 마당에 그에 입각한 아젠다나 철학 혹은 참신한 아이디어 등을 따지지 않고, 예컨대 과거의 업적이나 인프라에 무게중심을 두거나 기존의 사법시험 합격자 수를 중요한 기준으로 적용시키는 등의 일이 지식사회의 미래 지향적 구도에 그다지 합목적성을 지닌다고 볼 수는 없다. 그런 점 때문에 선정결과의 발표를 서너 차례 연기했을 만큼 '인문한국' 사업은 시작부터 갈팡질팡했으며, 로스쿨 역시 '정치적인 고려' 등 본질적인 철학 부재의 함정에 빠져 허둥거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양자 모두 권력의 향배와 무관하지 않은 대학의 현실을 그 결정적인 요인으로 거론하는 인사들도 많다. 국가나 대학의 조직은 매니지먼트의 측면에서 공통되며, 그 자연스러운 결과로 평가에 관한 기준이 물적 인프라의 규모에 얽매일 수밖에 없다는 점도 이해는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와중에서 자칫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과거부터 누적되어 오는 물적 인프라의 기준에 밀려 평가의 후순위로 밀리기 쉽다는 점은 큰 문제다. 큰 대학들은 늘 국가적 혜택을 받는 반면 작은 대학들의 경우 제대로 도약의 계기를 얻을 수 없는 것도 그 때문이다.

    물론 잘 하는 쪽을 밀어주는 것은 잘나가는 집단의 지혜일 수 있다. 그러나 '잘하고 못함'을 가르는 기준이 미래 지향적 의지를 담아내지 못할 경우 그것은 '힘 있는 세력'의 떳떳하지 못한 자기 합리화라는 비난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철학 없는 기준에 바탕을 둔 '승자독식(勝者獨食)'이야말로 '만년 우등, 만년 열등'의 구조를 고착시키게 되고, 그것이 국가 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은 당연하다.

    잘못된 학문정책을 바로잡으려 노력하는 대신 구태의연한 기준에 따라 공동체의 미래가 걸린 일을 단 한 번의 망설임 없이 감행하면서도 '할 일을 했다'고 자부하는 우리나라 지식사회. 현실에 대한 진단과 반성이 결여된 지식사회의 행태가 우리 시대의 비극이 아닐 수 없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