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북세력과 결별해야 민노당에 미래있어”

    입력 : 2007.12.27 02:28 | 수정 : 2007.12.27 03:19

    조승수 前의원

    민주노동당 조승수(현 당 진보정치연구소장) 전 의원은 26일 “이번 대선 참패를 계기로 더 이상 민주노동당 내 친북(親北) 세력과 결별하지 않고서는 당을 함께할 수 없는 것 아닌가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민노당의 다수파를 차지해 온 NL(민족해방)계를 ‘친북세력’이라고 규정한 것이다.

    조 전 의원은 이날 조선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금 민노당은 북한 핵실험 사태 때 모호한 태도를 취하고 당 내부 정보까지 북한에 보고한 ‘일심회’(간첩) 사건 때도 민노당에 대한 탄압이라고 주장하는 등 친북세력에 사로잡혀 있다”면서 “친북세력과 결별하지 않고서는 민노당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조 전 의원은 “민노당을 주도해온 NL계열들은 당을 정당이 아닌 (남한 내) 의회투쟁의 전선기구로 생각하고 그동안 조직 장악을 위해 특정 지역에 살지도 않는 대학생을 전입시켜 대의원으로 뽑는 등 (편법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이날 발언이 분당(分黨)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