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이념·지역구도 약화

조선일보
  • 홍영림 기자
    입력 2007.12.13 01:44 | 수정 2007.12.13 08:55

    [대선 D-6] 5년 전과 달라진 점
    이명박 45.4% 정동영 17.5% 이회창 13.6%
    선거 전에 공표 가능한 마지막 여론조사

    대통령선거일(19일) 전에 공표 가능한 여론조사가 허용되는 마지막 날인 12일, 조선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대선 후보 지지율은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45.4%,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17.5%, 무소속 이회창 후보 13.6% 순이었다.

    다음은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 6.7%,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 3.9%, 민주당 이인제 후보 0.9% 등이었다. 이번 조사 결과를 2002년 대선 득표와 비교할 때 크게 달라진 점은 ‘세대와 이념 대결’, ‘동서(東西) 지역대결’, ‘지지 후보에 대한 견고성’이 약화되고 ‘투표 의향률’이 하락한 것으로 요약된다.

    ①세대·이념 대결 약화

    2002년 대선에서는 ‘20·30대의 민주당 노무현 후보 지지’ ‘50·60대의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지지’로 확 갈렸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선 빅3 후보 중 보수 진영인 한나라당 이명박,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지지율 합은 전 연령층에서 40% 이상으로 다수였다. 범여 진영 대표주자인 정동영 후보의 지지율도 각 연령대별로 14.5~21.6%로 큰 차이가 없었다. 유권자 이념성향별로도 5년 전엔 진보층에서 노무현 후보, 보수층에서 이회창 후보 지지가 뚜렷했지만 이번엔 진보층에서도 이명박(29.8%) 후보가 정동영(21.9%), 문국현(14.5%) 후보를 앞섰다.

    ②지역대결 약화

    2002년 대선득표는 영남에서 이회창 후보가 67.7%였고 노무현 후보가 25.8%였다. 반면 호남에선 노무현 후보가 93.2%였고 이회창 후보는 4.9%에 그쳤다. 수도권, 충청권에서도 노무현 후보가 앞선 동서(東西)분할 구도였다. 이번 조사에선 정동영 후보가 호남권에서 51.3%로 선두였지만 이명박 후보(18.1%)도 만만치 않았다. 이명박 후보는 수도권(51.1%), 충청권(38.2%), 영남권(49.9%), 강원·제주(35.0%)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선두였다. 이회창 후보는 충청권(26.1%)과 영남권(21.0%)에서 비교적 높았다.

    ③지지 견고성 약화

    2002년 대선을 5일 앞둔 12월 14일 갤럽조사에선 ‘지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는 유권자가 13.6%였지만 지금은 18.8%였다. ‘주변에서 특정 후보를 찍으라는 권유를 받아본 적이 있다’도 5년 전의 26.9%에서 8.3%로 낮아졌다.

    ④투표 의향률 하락

    ‘반드시 투표하겠다’가 5년 전 갤럽조사에선 88.7%였지만 이번엔 76.6%였다. 투표율이 5년 전(70.8%)에 비해 크게 낮아질 조짐이다. 박찬욱 서울대 교수는 “일자리 불안감이 큰 20·30대가 실용주의로 돌아서면서 세대와 이념 대결이 크게 줄었다. 3김(金)의 정치적 영향력이 거의 사라지면서 지역대결도 약화됐다”고 말했다. 전국 19세 이상 1035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전화 여론조사의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