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삼성 사건, 청와대가 앞서나갈 일 아니다"

  • 이데일리
    입력 2007.11.06 15:22

    "아직은 명단 제출이나 사실확인된것 없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삼성 비자금 사건과 관련, "청와대가 검찰을 무시하고 앞서서 나갈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검찰이 삼성으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유심히 지켜보고, 검찰이 알아서 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천 대변인은 "청와대가 유심히 지켜보지 않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반문한 뒤 "지금까지 김용철 변호사가 주장한 것을 듣고, 보고 있지만 김 변호사가 명단을 제출하거나 사실로 확인된 게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앞서 나가서 검찰을 무시하고 나가는 게 책임있는 태도인가"라며 "지금은 지켜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또 "청와대로선 특별검사제(도입) 생각까지 나가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이데일리 - 1등 경제정보 멀티미디어 http://www.edaily.co.kr>

    - 당사의 기사를 사전 동의 없이 링크, 전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 -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