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오늘 `삼성 의혹` 검찰에 고발

  • 이데일리
    입력 2007.11.06 09:22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기자회견후 고발장 내기로

    김용철 변호사(전 삼성그룹 구조조정본부 법무팀장)가 제기한 삼성의 비자금과 로비 의혹에 대해 참여연대가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기로 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두 단체는 삼성 관련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참여연대와 민변은 김용철 변호사로부터 자료를 받아, 김 변호사가 제기한 의혹 전반에 대한 내용을 고발장에 담을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으론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증여 사건에 대한 배임조작(공무집행방해),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의 경영권 편법승계 의혹(배임), 검찰 로비 의혹(뇌물수수) 등을 중심으로 고발장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김용철 변호사는 지난 5일 서울 제기동 성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삼성으로부터 정기적으로 돈을 받은 인사들 가운데는 현직 검찰 최고위 간부도 여럿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에버랜드 소송이 조작됐고 이재용 전무의 재산 형성과정과 관련한 문건도 조만간 공개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삼성은 김용철 변호사가 그동안 제기한 의혹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나섰다. 김용철 변호사가 제기한 비자금 조성설은 김 변호사 명의의 차명계좌의 입출금 내역을 조사하면, 진상을 금방 밝힐 수 있다는 입장이다.

    또 김 변호사가 갖고 있다는 로비명단은 괴문서에 불과하며, 에버랜드 전환사채 소송과 관련해서도 법무팀의 자문을 받은 것 뿐인데, 피고인을 바꿔 치기하거나 증인, 참고인을 빼돌렸다고 하는 주장은 터무니가 없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이데일리 - 1등 경제정보 멀티미디어 http://www.edaily.co.kr>

    - 당사의 기사를 사전 동의 없이 링크, 전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 -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