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민 "한반도 대운하는 일본 군사전략가들의 소원"

입력 2007.09.28 16:46 | 수정 2007.09.28 16:56

대선출마 선언을 한 장성민 전 의원은 28일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의 한반도대운하 공약 재검토 발언과 관련,“대운하는 경제적으로도 무모한 프로젝트였고, 안보상으로도 일본의 한반도 상륙에 카펫을 깔아주는 대재앙 프로젝트”라며 “이 후보는 자신의 대운하 프로젝트를 집권 후에 재검토하겠다고 하지 말고, 국민 앞에 지금 당장 폐지하겠다고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 정부시절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장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이 후보의 대운하는 또 하나의 거대한 땅 투기정책이며,국민경제를 죽이는 프로젝트임이 드러났다”며 “대운하는 노무현 대통령의 지방균형정책에 버금가는 부동산 투기를 유발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전 의원은 “수도권의 땅 투기를 막겠다는 노무현 정권의 지방분권 정책이 지방의 땅 투기로 확산돼 수도권 땅값을 잡지도 못하고 지방의 땅 값만 배로 뛰게 만들었다”면서 “이 후보의 대운하 역시 전국적인 땅 투기를 극성화시켜 서민들의 주택과 땅 보유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또 하나의 한나라당식 노무현 정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장 전 의원은 또 “대운하는 많은 취약성을 갖고 있고 21세기 대한민국 시대정신에 맞지도 않는다”며 “그는 대운하를 이야기하지만 이런 식의 경제관은 개발독재시대의 공사판 경제관이거나 농경국가시대의 삽질 경제관”이라고 했다.

장 전 의원은 “대운하는 물류유통인지,관광용인지 아니면 식수용인지 용도가 부정확하다”며 “오대양 육대주를 놔두고 도랑 쳐서 가재 잡겠다는 식의 농경국가시대의 경제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국이 유엔이 정한 물부족국가라는 점과 환경문제,재원조달의 어려움 등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특히 장 전 의원은 “대운하는 해전에 강한 일본이 일제 강점기에 한반도 점령을 쉽게 하기 위해 부산부터 만들 계획을 세웠다 실패한 계획중 하나”라면서 “혹시 이 후보가 일본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이런 일본의 한반도 거점 마련 전략에 카펫을 깔아 주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장 전 의원은 “국가안보전략 상 대운하는 일본의 한반도 상륙을 매우 이롭게 하는 일본 군사전략가들의 소원이자 꿈”이라며 “안보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 국토개발이 우리의 주변국들에게 전략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고려조차도 못한 이 후보 같은 사람이 이 나라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이는 곧 우리나라의 안보, 경제적으로 대재앙이 될 것”이라고 했다.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MBC-TV를 통해 방영된 정강정책 연설을 통해 “일부 국민들이 걱정하고 계시기 때문에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국내외 세계적인 기술과 환경 전문가들로 하여금 (대운하 프로젝트를) 재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한반도 대운하는 미래를 생각한다면, 누가 집권하더라도 해야 하는 미래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