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최초로 국제기구 공식언어 채택 쾌거

    입력 : 2007.09.28 10:36 | 수정 : 2007.09.28 11:31

    ▲유엔산하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WIPO 홈페이지 캡쳐

    한국어가 국제 특허계의 공식 언어로 채택됐다. 지금까지 국제특허협력조약에 따른 공식 언어는 영어, 프랑스어, 일본어 등 선진국 중심의 8개였다.

    유엔산하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는 27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제43차 총회 본회의를 열고 183개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한국어를 포르투갈어와 함께 ‘국제공개어’로 공식 채택했다.

    이로써 국제특허협력조약에 따른 국제공개어는 8개(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러시아어, 스페인어, 중국어, 아랍어)에서 10개로 늘어났다. 기존 8개 국제공개어 중 독일어와 일본어를 제외한 6개 언어는 현재 유엔 공용어로 지정돼 있다.

    ‘국제공개어’는 출원된 특허기술이 어떤 것인지 국제사회에 알릴 때 사용하는 언어로 특허계의 공용어에 해당된다. 특허를 낸 기관은 중복투자를 막기 위해 18개월 이내에 특허 내용을 ‘국제공개어’로 공개하도록 규정돼 있어 번역에 들어가는 비용과 시간이 절감돼 한국의 국제 특허 출원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상우 특허청장과 이성주 대사를 비롯한 주제네바 대표부 관계자들은 총회 기간에 한국어의 국제공개어 채택 당위성과 지지를 호소해 성공적인 결과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허청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한국어가 국제기구에서 최초로 공식 언어로 인정을 받은 것”이라며 “지식재산권 강국으로서 우리나라가 달성한 또 하나의 쾌거가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세계 4위의 특허 출원국이자 세계 5위의 PCT(Patent Cooperation Treaty·특허협력조약) 출원국이라는 지식재산권 분야에서의 한국의 위상을 국제사회에서 분명히 자리 매김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