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가짜학위 의혹 제기한 동국대 장윤스님에 청와대 변양균실장이 "문제삼지 말라" 두차례 회유

입력 2007.08.24 05:17 | 수정 2007.08.24 06:13

변양균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가짜 예일대 박사 파문으로 동국대 교수에서 해임된 신정아(여·35)씨의 학위 문제가 언론에 보도되기 직전인 지난 7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파문 확산을 막기 위해 무마에 나섰던 것으로 23일 밝혀졌다.

변양균(卞良均·58·사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장관급)이 동국대 교수이던 신씨의 가짜 학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장윤(전 동국대 이사) 스님에게 두 차례에 걸쳐 ‘더 이상 문제 삼지 말라’는 취지로 압력성 회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신씨의 동국대 교수 임용과 광주비엔날레 감독 선임 과정에서도 권력층의 비호가 있었을지 모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장윤 스님과 측근, 불교계 인사들에 따르면, 장윤 스님이 6월29일 신씨의 가짜 학위 문제를 처음 공론화한 뒤 3~4일쯤 지나 변 정책실장이 장윤 스님에게 과테말라에서 국제전화를 걸어 “가만히 있어주면 잘 수습하겠다”고 말했다. 당시 변 정책실장은 2014년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 지원을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 참석한 노무현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었다. 장윤 스님은 6월29일 불교 관련 언론사 기자 간담회에서 “신씨의 예일대 박사 학위가 가짜이고, 논문도 표절했다”고 관련 자료를 공개했었다.

변 정책실장은 또 노 대통령이 귀국한 다음날인 7월8일 조선호텔에서 장윤 스님을 만나 “더 이상 (신씨의 가짜 학위를) 문제삼지 말라. 조용히 있으면 적당한 때 동국대 이사직에 복직되도록 하겠다”고 회유했다. 장윤 스님은 올해 2월 동국대 이사회에서 신씨의 가짜 학력 문제를 제기했다가 5월29일 이사에서 해임된 상태였다.

신씨 가짜 학위 문제는 7월 8일 이후 본격적으로 전 언론에 보도됐고, 파문이 커지자 신씨는 7월16일 미국으로 출국한 뒤 잠적했다.

본지는 변 정책실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22일부터 이틀 동안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으나 변 실장은 받지 않았다. 본지는 23일 변 실장 보좌관과 비서에게 “신정아씨 건으로 직접 해명을 듣고 싶다”고 용건을 알렸으나, 변 실장은 전화를 해오지 않았다.

/image.chosun.com/cs/200611/main/li_art_relation.gif" align=absMiddle>  변실장, 대통령 해외 수행중 장윤스님에 전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