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해로 남북정상회담 10월로 연기

  • 신정록 기자
  • 조선닷컴
    입력 2007.08.18 15:03 | 수정 2007.08.18 17:35

    북, 남측에 일자 일임
    청와대 10월 2일부터 4일로 제의

    남북정상회담이 10월 초로 연기됐다.

    청와대 천호선 대변인은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김양건 통일전선부 부장의 명의로 보내온 전화통지문에서 최근 수해로 인해 이달 28일로 예정돼 있던 남북정상회담을 10월초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며 "북측이 10월에 개최될 정상회담의 날짜는 남측에 일임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리측은 최근 북한의 제안을 수용하고, 여러 가지를 고려해 10월 2일부터 4일까지 남북정상회담을 열자고 북한측에 다시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한 남북정상회담은 10월 2일부터 4일까지로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그동안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성의 있는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준비접촉과 분야별 실무접촉에서도 원만히 합의를 봤다”며 “연일 폭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었기 때문에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북측은 또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실무 접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 역시 18일 오후 5시 수해와 관련, 정상회담을 10월 초로 연기할 것을 요청하는 전화통지문을 남측에 보낸 사실에 대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로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 연기와 관련한 보도’에서 “8월 말로 예정되었던 로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을 연기할 데 대한 전화통지문을 남측에 보내었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북한에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이미 결정한 긴급 구호물품을 조속히 북측에 전달되도록 필요한 조치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되면 대북 구호단체, 시민단체 및 국제사회와 협조해 수해복구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주 계속된 폭우로 221명이 사망하고 35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남북 정상회담 연기에 관한 발표 전문


    북한은 오늘(8.18) 통일전선부장 김양건 명의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와, 최근 북한지역에 발생한 수해 피해 복구가 시급한 점을 고려하여 8월말로 합의 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을 10월초로 연기하되, 구체적인 방문 날짜는 남측이 편리한 대로 할 것을 제의해 왔음.

    ○ 북한은 그동안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성의 있는 노력을 기울 여 왔으며, 준비접촉과 분야별로 실무접촉에서도 원만히 합의를 보았으나, 북한 대부분 지역에 연일 폭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이로 인해 수행을 복구하고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로 되고 있다고 하고,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측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실무 준비접촉결과도 그대로 유효하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우리 측이 이해와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혀 왔음.

    ○ 이와 관련하여 정부는 오늘 오후 2시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를 개최하여 북한의 제의를 수용하기로 결정하고,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일자를 여러 가지 일정을 감안하여 10월 2일(화)부터 10월 4일(목)으로 조정하여 북측에 통보했다.

    ○ 아울러 정부는 북한에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이미 결정한 긴급 구호물품을 하루 빨리 북측에 전달하도록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 나가는 한편,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되는데 따라 국회, 한적 등 대북 구호단체, 시민단체 및 국제사회와 협조하여 북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게 나누고 수해복구를 지원하는데 필요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임.


    18일 오후 천호선 청와대대변인이 춘추관에서 긴급발표를 통해 북측이 수해복구관계로 남북정상회담 연기요청을 해와 우리측은 다시 10월 2-4로 변경해 북측에 통보했다고 발표했다./전기병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