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8월 28일 평양개최

입력 2007.08.08 09:21 | 수정 2007.08.08 16:58

▲ 남북정상회담 합의 남북 합의서 서명장면 /청와대 제공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남북한 정부가 8일 동시에 공식발표했다.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양 정상이 한반도 평화정착 문제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해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또한 남북경협 및 교류협력단계를 양적,질적으로 한단계 진전시킬 새로운 한반도 구상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당국은 지난 5일 제 2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데 합의했다고 백 실장은 전했다. 백실장은 "2차 정상회담계기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를 위한 토대가 마련되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오전 9시57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국방위원장과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의 합의에 따라 오는 8월28일부터 30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남북정상회담 합의 남북 합의서 교환장면 /청와대 제공

남북은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준비접촉을 조속한 시일안에 개성에서 갖기로 했다.

한나라당은 이에 대해 “시기와 장소,절차가 모두 부적절한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임기말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지난  정상회담에 이어 또 다시 평양이라는 장소에서 밀행적 절차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에 대해 심히 우려를 표시한다”며 “현 시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이며, 대선을  4개월  정도밖에 남겨놓지 않은 터에 선거판을 흔들어 정권교체를 막아보겠다는 술책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대선용 이벤트 남북정상회담은 오히려 국민적 반감을 불러일으켜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며 “국민적 합의가 없는 어젠다로  투명성과  정당성이 보장되지 않은 남북정상회담은 결국 퍼주기 구걸 의혹과 함께 정치적 뒷거래로 끝나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남북한 발표 남북합의서 전문

-다음은 노무현대통령의 평양방문에 관한 남북합의서(전문)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합의에 따라 오는 8월28일부터 30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남북 정상분들의 상봉은 역사적인 6.15 남북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 발전시켜 한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게 될 것이다.

쌍방은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접촉을 조속한 시일안에 개성에서 갖기로 하였다.

2007년 8월 5일

상부의 뜻을 받들어

남측 김만복 국정원장 북측 김양건 통일전선부 부장

-다음은 중앙통신이 전한 정상회담 합의서 전문.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관한 북남합의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의 합의에 따라 오는 8월28일부터 30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북남 수뇌분들의 상봉은 역사적인 6.15 북남 공동선언과 '우리 민족끼리'정신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 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 나가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게 될 것이다.

쌍방은 수뇌상봉을 위한 준비접촉을 조속한 시일 안에 개성에서 가지기로 하였다.

2007년 8월 5일

상부의 뜻을 받들어 북 측 통일전선부 부장 김양건 남 측 국가정보원 원장 김만복

남북정상회담이 발표됐다. 김만복 국정원장과 북한 통일전선부 김양건의 남북합의서 서명장면(국정원 제공)이 공개됐다. /정경열 기자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