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엄기영 앵커 방송사고, 피랍자 소식 전하다 웃음

  • 조선닷컴
    입력 2007.07.27 00:11 | 수정 2007.07.27 16:45

    MBC 뉴스데스크 엄기영 앵커가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무장세력에 납치된 한국인 피랍자 소식을 전하는 도중 웃음을 보이는 방송사고를 내 시청자에게 공식 사과했다.

    엄 앵커는 26일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던 중 서울 서초동 한민족복지재단 현장에 있는 취재기자를 불렀다. 엄 앵커는 방송화면이 현장 기자에게 넘어간 줄 알고 의자를 뒤로 빼며 웃음을 지었으며 이 모습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엄 앵커는 현장 기자의 보도가 끝난 뒤 "적절치 못한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며 시청자에게 공식사과 했다.

    7월26일 엠비씨방송국의 9시 뉴스도중, 카메라가 자신을 비추는 줄 모르고 앵커가 웃는 모습이 방송되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