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특사,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결정

입력 2007.07.26 08:21 | 수정 2007.07.26 10:21

청와대가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 무장세력에게 납치된 한국인 인질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아프간으로 특사를 파견할 것이라고 26일 공식발표했다. 특사로는 백종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정책실장이 파견된다.

천호선 청와대변인은 "백종천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이 아프간 파견 특사로 임명됐다"며 "26일 중 출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고 한·아프간 정상협의 내용도 잘 알고 있으며 아프간 정부와 포괄적으로 협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며 "특사는 저쪽(탈레반 무장세력)과의 협상지휘가 아닌 아프간 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파견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백종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정책실장은 특사로 내정되기 전인 26일 오전 8시10분 피살된 배형규 목사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이번 사안의 엄중성을 감안해 아프간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특사를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백 정책실장은 "무고한 민간인을 납치하고 인명을 해친 만행을 국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며 "납치세력에게 우리 국민을 조속히 돌려보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백 정책실장은 이어 "이번 행위는 정당화 될 수 없는 비인도적 행위로 용납할 수 없다"며 "피랍된 우리 국민이 가족의 품안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아프간 정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겠다"며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뜻을 밝혔다.

백 정책실장은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 없다"면서 "고인이 된 배형규씨의 명복을 빌며 큰 충격과 깊은 슬픔에 젖어있는 가족들과 국민에게 마음으로부터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배씨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백종천 안보실장은 육사 22기로 예비역 준장 출신이다. 육군사관학교 교수로 일하다 지난 1995년 육사 교수부장으로 예편했다. 지난 2000년부터 세종연구소 소장으로 근무했으며 작년 11월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임명됐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에는 조중표 외교부 제 1차관과 문하영 전 주 우즈베키스탄 대사 등 10여 명의 정부대책반이 파견돼 있다. 문 전 대사는 중동지역 사정을 우리 정부내에서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인물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