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이 지원하는 후보 지지 않겠다” 79%

조선일보
  • 홍영림 기자
    입력 2007.07.02 00:53 | 수정 2007.07.02 09:30

    “盧대통령 잘한다” 19%… 두 달만에 10%P 하락
    “憲訴제기 적절치 않다” 64%… “적절하다”의 3배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한겨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이 선택한 후보를 지지하고, 그 후보가 누구하고 통합해 단일화하면 단일화된 후보를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조선일보가 TNS코리아에 의뢰한 조사에서는 ‘만약 올해 대선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지원하는 후보가 있다면 지지하겠는가’란 질문에 78.8%가 ‘지지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6%에 불과했고, ‘모름·무응답’은 13.6%였다.

    노 대통령이 지원하는 후보에 대한 거부감은 50대 이상(82.7%), 40대(81.2%), 30대(77.6%), 20대(71.6%) 등 모든 연령대에서 압도적이었다. 이런 응답은 지역별로도 큰 차이가 없었다. 노 대통령이 미는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비율이 호남권에서 15.3%인 점이 눈에 띄었고, 영남권(5.9%), 수도권(7%), 충청권(8.8%)에선 10% 미만이었다.

    범여권 정당인 열린우리당과 통합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노 대통령이 지원하는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답변은 각각 30.1%, 16.4%였다. 현재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고 있다는 응답자들 역시 노 대통령이 미는 후보를 ‘지지하지 않겠다’(51.7%)가 ‘지지하겠다’(25.5)%의 두 배 이상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18.7%로, 5월 5일 TNS조사(29.1%)에 비해 약 두 달 만에 1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노 대통령 지지도는 지역별로 광주·전라에서 30%로 가장 높았으며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15.6%로 가장 낮았다. 연령별로는 20대에서 25%로 가장 높았고, 50대 이상에서 13.9%로 가장 낮았다.

    지난달 21일 노 대통령이 ‘중앙선관위의 선거법 준수 요청으로 인해 정치적 표현의 자유가 침해됐다’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는 ‘적절하지 못하다’(64.4%)가 ‘적절하다’(22.8%)의 세 배 가량에 달했다. 모든 연령층에서 노 대통령의 헌법소원 제기가 ‘적절하지 못하다’가 과반수였으며, 열린우리당과 통합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에 비해 10~20%포인트 더 높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