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건강악화설

    입력 : 2007.05.28 01:39

    정부 당국자 “신빙성 높아”
    美정보당국도 사실 확인중

    정부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이 최근 들어 악화됐다는 정보를 입수해 사실 여부 확인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정보 당국자는 27일 “김 위원장이 그 동안 앓아오던 당뇨병과 심장병이 최근 악화됐다는 정보를 추적 중”이라며 “김 위원장 건강 악화설은 전에도 나왔지만 이번에는 어느 때보다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 정보 당국도 비슷한 첩보를 입수해 정보를 공유하며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942년생으로 올해 우리 나이로 66세다.

    김 위원장은 올 들어 27일 현재까지 모두 23회의 공개활동에 나섰으며 이 같은 숫자는 작년 같은 기간의 42회와 비교할 때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가장 최근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알려진 것은 지난 5일 오중흡 7연대를 시찰한 것으로 중앙통신에 보도된 것이다. 북한이 실제 활동한 날짜보다 뒤에 동정을 보도하는 관행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은 이달 초 이래 지금까지 공개활동을 하지 않은 것이다.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 좋지 않을 경우 김 위원장과 고(故) 성혜림씨 사이에 태어난 장남 정남(36), 세번째 부인 고영희(2004년 5월 사망)씨 사이에서 태어난 정철(26)과 정운(24) 간에 후계 구도를 둘러싼 권력 다툼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