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노정권, 대북정책 비판 막으려 언론 탄압”

    입력 : 2007.05.08 00:36 | 수정 : 2007.05.08 09:54

    前언론인 여영무씨 ‘좌파 대통령의 언론과의 전쟁’ 출간
    “親北反美에 뿌리둔 언론관 특정신문 장기간 세무조사
    반민주·반언론 범죄 해당”

    언론인 출신의 국제법학자 여영무(呂永茂·72·사진) 남북전략연구소장이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비판 언론에 대한 탄압 사례를 치밀하게 정리한 저서 ‘좌파 대통령의 언론과의 전쟁(뉴스앤피플)’을 펴냈다.

    그는 이 책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비판 언론을 대상으로 집요한 탄압정책으로 일관하게 된 동기 및 탄압의 전개 과정, 이후 드러난 문제점 등을 ‘백서’ 형식으로 정리했다.

    그는 7일 인터뷰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대중 대통령의 언론관은 ‘남북관계’ 만능주의와 ‘친북반미’에 뿌리 박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다수 국민의 여론을 반영하며 두 정부의 대북정책 등을 비판하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비판 언론에 대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무자비하게 탄압한 것이 ‘언론전쟁’의 실체”라고 말했다.

    그는 책에서 김대중 정권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비판 언론에 대해 장기간 세무조사를 한 데 대해 “반민주·반언론 범죄”라고 규정했다.

    그는 책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비전향 장기수 63명은 무조건으로 북송하면서도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에 대한 송환 노력은 등한히 하는 등 편향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이에 대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비판 신문들이 조목조목 비판하자 이들 신문을 길들이기 위해 세무조사라는 징세권을 동원한 언론 길들이기에 돌입했다”고 분석했다.

    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서는 “지난 2002년 대통령 후보 시절부터 일부 언론을 ‘개혁저지 세력’ ‘반통일세력’ ‘최후의 독재권력’이라고 집중 매도했다”며 “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남북관계만 잘되면 다른 것은 다 깽판 쳐도 괜찮다’고 했는데 이 발언에는 남북관계를 위해서는 보수 언론을 희생시킬 수 있다는 함축이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여영무 소장은 2001년 김대중 정부의 언론사 세무조사, 이후 재판 과정, 몇 차례나 언론에 공개돼 문제가 됐던 각종 ‘언론문건’ 내용을 꼼꼼하게 정리했다.

    또 노무현 정부 들어 독자가 많은 신문사에 대해 재갈을 물리는 신문법을 제정하고,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통해 신문사를 압박하면서 또 세무조사라는 칼을 들고 나온 전후 과정을 마치 다큐멘터리를 보듯 생생하게 책에 담았다.

    여영무 소장은 “언론 탄압은 김대중 정권에 그치지 않고 대북 햇볕정책을 계승한 노무현 정권 역시 언론 자유를 규제하는 악법 제정을 비롯한 각종 행정, 사법, 준사법적 규제와 광고탄압 등으로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취재와 논평 등에 재갈을 물리려고 안간힘을 썼다”며 “후학들에 정부의 ‘합법적인 수단을 동원한 언론 탄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연구하는 데 미력하나마 도움을 줘야겠다는 사명감으로 이 책을 썼다”고 말했다.도서 구입 문의 (031)997-3156, 011-896-6677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