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범인, 한국교포학생 23세 조승희"

입력 2007.04.17 20:21 | 수정 2007.04.18 11:44

노대통령 애도 성명 "희생자와 유족에 심심한 위로"
부시 대통령 오늘 현지 추도식에 참석

총격범 조승희씨

끔찍한 악몽이 눈 앞에 사실로 드러났다. 

미국 사상 최악의 학교 총격사건으로 기록된 미국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의 용의자는 한국 교포 학생인 조승희(23.영문학과)라고 현지 경찰이 공식 발표했다.

버지니아공대 경찰청 웬델 플린츔 청장은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는 미국 영주권을 가지고 있는 23세의 한국인 조승희"라고 밝혔다.

조씨는 초등학교때 미국 디트로이트로 이민을 갔으며, 버지니아 공대에서 영문학과 4학년에 재학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용의자인 한국계 조승희씨는 버지니아주 센터빌에 주소지를 가지고 있다"며 "조씨는 버지니아 공대 하퍼 홀 기숙사에서 지내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현지 경찰은 조승희가 9mm와 22구경 권총 두 자루를 가지고 16일 오전 7시 15분께 기숙사에서 2명을 살해하고, 이어 공학부 건물에서 30명을 사살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이 권총 두 자루를 조사한 결과, 이들 권총이 기숙사 총격에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리 힌커(Hincker) 학교관계 부처장은 “조씨는 평소 주변사람과 교류가 많지 않은 사람(loner)이었다”며 “학교 당국이 그와 관련한 정보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조지 부시 대통령은 오늘 버지니아 공과대학에서 열릴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노무현 대통령은 18일 미국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사건의 혐의자가 한국계 조승희군으로 밝혀진 것과 관련, 애도의 뜻을 표했다고 청와대 윤승용 대변인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17일 사건 발생 직후 희생자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명했으나, 범인이 한국인으로 확인된 후 “형언할 수 없는 충격을 받았다”며 다시 한 번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윤 대변인은 노 대통령이 한국민과 함께 이번 사건의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 그리고 부시(Bush) 대통령을 비롯한 모든 미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했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또 이번 사건으로 큰 충격을 받은 동포사회가 미 국민과 함께 이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기를 당부했다.

이에 앞서 외교통상부 조병제 북미국장은 “정부는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서 교민들에 대한 안전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한 조치를 전 공관에 취했으며 현지 한인회, 지도층 인사들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