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위안부, 한국에는 기생집이 있어 일상적인…"

  • 조선닷컴
    입력 2007.03.20 12:01 | 수정 2007.03.20 13:02

    아베 총리의 '10년전 망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바로 군대 위안부 강제 연행을 부인하는 세력의 ‘몸통’임을 확인하는 자료가 나왔다고 한겨레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자민당 보수우파 의원들 모임인 ‘일본의 앞날과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젊은 의원 모임’의 강연 내용과 질의응답을 기록한 〈역사교과서에의 의문〉(1997년 12월 덴텐샤 출판)라는 책이 바로 그 증거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당시 이 모임 사무국장이었던 아베 총리는 97년 4월 고노 담화 작성에 관여했던 이사하라 노부오 전 관방부장관의 강연이 끝난 뒤 질의에서 “(그들이) 유교적인 (분위기) 속에서 50년간 침묵을 지키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하는데 정말로 그런지는 의문”이라며 “한국에는 기생집이 있어 그것(위안부 활동)이 말도 안 되는 행위가 아니라, 상당히 생활 속에 녹아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조차 든다”고 말했다.

    또 “실제로 그들이 강제로 끌려갔다고 한다면 가족들과 주변 사람들도 알고 있었을 텐데 일-한 기본조약을 맺을 때 그렇게 격렬하게 대립하는 가운데 아무도 한마디도 안 한 것은 매우 의문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되물으며 “위안부라고 주장하며 요구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한 고노 관방장관 담화(1993년 8월4일 발표)에 대해 “아무런 물증도 제시하지 못하면서 증언자 16명의 청취조사를 근거로 군의 관여, 관헌 등의 직접적인 가담이 있었다고 인정해 발표했다. 당시 조성된 일·한 두 나라의 분위기 속에서 사실보다는 외교 문제를 우선한 것”이라고 폄하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의 교과서 서술에 대해서도 “치한 행위는 분명히 성폭력이지만 종군위안부라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 종군위안부를 (학생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성폭력을 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을 가르친다는 주장은 상당히 견강부회”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