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邪敎 집단으로 변해버린 전교조 [정정내용 있음]

조선일보
입력 2006.08.01 22:49 | 수정 2007.11.14 13:58

시·도 교육위원 선거에서 전교조 추천 候補후보 41명 중 14명이 당선됐다. 2002년엔 전교조 후보 24명이 당선됐었다. 4년 만에 반쪽이 난 것이다. 전교조가 이번 선거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했다고 고발당할 정도로 조직적 선거 지원을 한 결과가 이렇다.
교육위원 선거엔 학교마다 9~13명으로 구성되는 학교운영위원회 委員위원들이 投票權투표권을 행사한다. 학부모 대표, 교사 대표, 지역 인사들이다. 전교조를 언제까지 이대로 내버려 둘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오늘의 전교조가 어떤 조직인지를 보여주는 사례는 끝이 없다. 서울의 전교조는 ‘先軍선군정치 만세’라는 구호가 적힌 북한 정치 포스터를 교실 환경미화용으로 쓰라고 인터넷에 올렸다. 부산 전교조는 김일성 항일 투쟁을 미화한 북한 역사책을 베껴서 자체 硏修연수교육 자료로 썼다. 경기 부천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지 말라, 군대에 가지 말라고 가르친 교사도 전교조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어디에선가는 전교조 교사가 우리 아이들 머릿속에 무슨 毒독을 집어넣고 있을 것이다.
전교조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전교조 突擊隊돌격대는 교육 관련 공청회마다 쳐들어가 난동을 부리고 있다. 어떤 학교에선 교사들이 투표로 아침 수업시작 시간을 앞당기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교조 교사들이 머리를 빡빡 깎고 교단에 올랐다. 항의 표시라는 것이다. 전교조는 방과 후 보충학습, 학교 정보 공개, 성과급 차등지급, 교사평가제 등 교육 경쟁력을 높이자는 모든 政策정책에 ‘NO’를 외치고 있다.
이런 전교조가 쉽게 바뀔 것 같지 않다. 장혜옥 전교조 위원장은 “우린 몇 발씩 앞서서 價値가치를 바라본다. 지금 우리가 가르치는 가치도 5~10년 뒤엔 옳다고 판명될 것”이라고 말했다. 邪敎사교 집단도 이런 사교 집단이 없다. 이 사교 집단이 우리 아이들을 人質인질로 가두고 전 국민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이 정부가 국민이 뽑은 정부가 맞다면 학부모들에게 자기 자녀를 전교조 선생님에겐 맡기지 않을 權利권리는 보장해줘야 한다.
♣ 바로잡습니다
▲ 2일자 A39면 교육위원선거 관련사설에서 학교운영위원회가 9~13명으로 구성된다고 하였으나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학교 규모에 따라 5~15명으로 구성하게 돼 있어 바로잡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