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SBA, 서울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한 신규 브랜드 ‘서울메이드’ 론칭

  • jobsN 콘텐츠팀

    입력 : 2019.12.06 15:11

    SBA' 서울메이드(SEOULMADE)' 브랜드 부스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12월 4일(수)부터 8일(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신규 브랜드인 ‘서울메이드(SEOULMADE)’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본 페스티벌 전시를 통해 서울 산업을 대표할 새로운 브랜드인 ‘서울메이드(SEOUL MADE)’가 개발되어온 과정과 그 가치를 전달하며, 향후 서울에서 구상되고 창작되는 상품과 콘텐츠에 적용되는 방향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페스티벌의 주요 고객인 밀레니얼 세대에게 베이비부머 세대의 제조 중심 산업과 현재의 창작기반의 산업을 동시에 경험하도록 하고, 서울 소재의 중소기업들에게는 서울메이드의 파트너가 되었을 때 얻게 되는 다양한 혜택을 이해할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하였다.  
       
    18회를 맞이하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올해 가장 역동적이고 쿨한 문화의 용광로인 ‘서울’이라는 주제로 펼쳐질 예정이다. 본 행사 가운데 처음 공개될 서울의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서울메이드(SEOULMADE)’ 론칭은 관계자들의 관심을 더욱 모으고 있다.
    제18회 서울디자인페스티벌에서 론칭한 '서울메이드(SEOUL MADE)' 브랜드 부스에서 SBA 관계자가 관람객에게 브랜드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서울메이드(SEOULMADE)’는 서울의 산업이 ‘손으로 만드는 제조업’에서 ‘머리로 만들어내는 창작’으로의 변화를 담기 위한 브랜드이다. 유통 소비재 분야부터 시작하여 유형의 상품 외에도 서울의 콘텐츠와 문화, 스타일을 담을 수 있도록 확장성을 고려하여 개발하였으며, 서울의 신 산업을 이끌고 시민과 중소기업 성장 관점에서 종합적 커뮤니케이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제조업 중심에서 서비스업 중심으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산업 변화와 전 세계 소비의 30% 이상을 담당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브랜드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기존의 공공정책 브랜드와는 차별화된 의인화되고, 다채로우며, 친근한 이미지의 브랜드를 개발하게 되었다. 
    새로운 브랜드 ‘서울메이드(SEOUL MADE)’를 통해 서울산업진흥원 전 사업을 브랜딩 관점으로 기획하는 동시에 유통산업 분야부터 서울의 산업과 문화, 생활 전반에까지 브랜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브랜드 가치가 확산될 수 있는 캠페인 활동도 전개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서울산업진흥원 기관의 목적성에 부합하는 사회적 가치 접목과 구현을 통해 공익성 있는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다.
    ‘서울메이드(SEOULMADE)’ 브랜드의 심볼은 브랜드의 핵심 메시지와 이미지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도시보다는 그 속의 사람’, ‘손에서 머리로(Hands to Brain)’, 머리로 창작하고 창조함을 표현하는 ’MADE’(만들다)의 콘셉트를 직관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서울메이드’ 심볼의 다양한 구성요소는 현재의 서울을 만들어 나가는 서울의 소비주체인 밀레니얼 세대의 여섯 가지 대표 감정들로 구성되어 있다. 글로벌하고, 취향이 명확하며, 디지털 소통에 능숙한 세대가 국적에 상관없이 온라인 중심으로 비슷한 트렌드와 취향을 공유하는 세대적 특징을 시각화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서울메이드’의 로고타입은 서울에서 구상되고 창작된 산업, 문화, 상품, 무형의 가치 등 모두를 담을 수 있도록 처음부터 무한한 확장성을 고려하여, 이벤트, 전시회 등 다양한 오프라인 환경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
    12월 4일(수)부터 5일간 ‘서울메이드(SEOUL MADE)’ 부스에서는 ‘서울메이드’ 매거진 창간호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패션, 뷰티를 비롯해 건축, 디자인,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IT, 게임, 관광, 음식, 그리고 공공 부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테마를 아우르는 월간지다. 2020년 1월 창간호의 테마는 ‘서울의 가치를 만드는 사람들 99+1’로 서울을 즐기고, 알리고, 연결하는 99명의 서울 사람들의 삶의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서울메이드(SEOUL MADE)의 브랜드 개발 및 성공적인 론칭 전시를 위해서 많은 기업들이 협력하였다. 당일 현장에서는 4개 분야 12개 협력기업의 제품 전시를 통해 참관객들에게 ‘서울메이드(SEOULMADE)’ 파트너가 되었을 때 얻게 되는 혜택과 함께 기업들의 상품과 콘텐츠에 브랜드가 적용될 수 있는 방향성을 보여줄 계획이다.
    서울산업진흥원(SBA) 장영승 대표이사는 “서울산업진흥원은 지난 21년의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을 지원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메이드(SEOULMADE)’라는 신규 브랜드를 통하여 지금까지 공공 영역에서 해왔던 브랜드 사업과는 차별화된 혁신적인 브랜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지난 10월부터 수 차례의 해외 팝업스토어, 전시회를 통해 브랜드의 필요성과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2020년 하노이 서울메이드 플래그샵을 시작으로 ‘서울메이드(SEOULMADE)’가 국내에서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 받는 브랜드로서, 서울의 가치를 통한 경제적인 혜택을 기업들과 함께 누리며, 서울의 현재와 미래의 산업을 대표하는 강력한 브랜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채용 Q&A

    기업에 궁금한 점을 남기면 인사담당자가 선택해 답변해 드립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