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년 간
청첩장이 아닌 이유로
만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