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일대 의료 시스템이 위태롭게 유지되고 있다. 의사·간호사들이 헌신하고 있지만 물자·인력 부족과 의료진 격리 사태 속출로 의료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 24일 현재 경북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7명 가운데 4명이 격리됐고 대구가톨릭대병원도 의료진 8명 확진, 60명은 자가 격리됐다. 지난 19일엔 대구 지역 상급병원 4곳이 동시에 일시 폐쇄돼 코로..
사설
중국이 '한국에 가지 말라' 한다니, 세상에 이런 일이
부산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23일 자국 소셜 미디어 공식 계정에서 "아직 (한국) 학교로 오지 않은 중국 유학생들은 한국에 오는 것을 연기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했다. 중국에 있는 것보다 한국에 오는 것이 코로나에 감염될 가능성이 더 크니 한국에 오지 말라는 것이다. 지린성 옌지시 공항은 이날 "한국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탑승객은 전용 통로를 이용해야 한다"..
사설
방역·경제 둘 다 잡겠다더니 둘 다 망쳤다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3배로 폭증한 악몽의 주말 이후 열린 24일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주식 투매에 나서면서 코스피 지수가 3.8% 급락했다. 낙폭이 우한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상하이 증시의 14배에 달했다. ..
[우정아의 아트 스토리] [314] 비행기 처음 탄 화가 눈에 비친 구름
[서지문의 뉴스로 책읽기] [191] '쪽박조차 깨는' 정부
[기고] 외국 선진 시장 보험사는 잘하는데 우린 못하는 이유가 있다
[팔면봉] 비례 위성정당 創黨 밀어붙이는 민주당 외
[일사일언] 루브르관장의 예언
[시론] 방역에 정치적 고려를 왜 하나
우려가 현실로 닥치고 있다. 중국 우한발(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국내로 들어와 가족과 접촉자 위주로 퍼지고 있다. 확진자들과 접촉한 이들이 수천 명에 이른다. 교회·회사·아파트 등 어디서 옮을지 모르는 상황이 됐다. 중국에 다녀오지 않았어도, 확진자 행적과 일치하는 부분이 없어도, 신종 코로나 바이..
[朝鮮칼럼 The Column] 미래통합당, 통합은 했는데 미래는?
총선이 5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치권의 움직임도 ..
[일사일언] 알기 전에 먼저 사랑하세요
[ESSAY] 수박 한 덩이가 잠재운 아파트 공사 소음
[발언대] 北核, 최악의 상황 대비한 '플랜 B' 검토해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